[성명서]

 

성평등 개헌이라는 시대적 과제를 묵살한 국회를 규탄한다
국회는 성평등 사회실현을 위한 개헌 로드맵 마련으로 미투운동에 조속히 응답하라

 


국회가 결국 여성 시민들의 성평등 개헌 요구를 포함한 시민들의 개헌 요구를 묵살했다. 개헌의 전제인 국민투표법 개정 시한을 넘김으로써 6월 지방선거 동시 개헌이 사실상 무산되고 말았다. 6월 지방선거 동시 개헌은 지난 대선 때 모든 후보들의 공약사항이었고 정치권이 그 실현을 공언한 바 있다. 그러나 정략적 계산에만 몰두한 정치권이 국민과의 약속을 헌신짝처럼 버린 것이다.

 

지방선거 동시 개헌을 반대해 온 자유한국당에 6월 지방선거 동시 개헌 무산의 가장 큰 책임이 있을 것이다. 국회에서의 합의안 마련에 실패한 집권 여당도 그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 나머지 야3당 또한 국민투표법 개정 시한을 목전에 두고 최근 개헌을 촉구하고 나선 바 있으나, 이전까지 개헌 성사 노력에 최선을 다해 왔는지 질문하지 않을 수 없다.

 

미투 운동은 현저히 기울어진 운동장의 모습을 하고 있는 남성중심적 성별권력구조의 근본적인 개혁을 요구한다. 이를 위해서는 국가 근본 규범인 헌법에서 성평등 가치와 성평등 사회 실현이 국가 목표이자 헌법 원리로 명확히 제시되어야 한다. 또한 여성대표성 확대와 지난 30년 동안 변화된 여성들의 삶을 제대로 헌법에 담아내야 한다. 그럼으로써 하위 법제도와 국가정책에 이들 헌법원리와 성평등 헌법 내용이 스며들도록 해야 한다. 이에 한국여성단체연합을 비롯한 수많은 여성들이 지난해 초부터 성평등 개헌 운동을 해 온 것이다.

 

성평등 개헌은 더 이상 피할 수 없는 시대적 요구이다. 비록 이번 6월 지방선거 동시 개헌은 무산되었지만 국회는 이제부터라도 개헌안 합의에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 지난 3월 말 발의된 대통령 개헌안 보다 진전된 성평등 개헌안을 마련해야 한다. 젠더가 실종된 대통령 개헌안은 발의 이후 여성들의 거센 비판과 저항에 직면한 바 있다. 진영을 넘어 사회적 합의가 이루어진 ‘선출직과 공직 및 모든 영역에서의 여성과 남성의 동등한 참여’ 조항마저 포함시키지 못한 대통령 개헌안은 남성 중심적 성별권력관계 해소라는 시대적 요구에는 한참 미치지 못하는 것이었기 때문이다.

 

이제라도 국회는 여성들의 요구에 응답해야 한다. 여성들의 삶을 바꿀 수 있는 실질적 성평등을 실현하기 위한 ‘성평등 개헌’을 위해 국회는 더 이상 지체하지 말고 움직여야 한다. 서둘러 성평등을 포함한 개헌안을 만들고, 국민투표 시기를 정하는 등의 로드맵을 제시하여 개헌동력을 이어나갈 수 있도록 하여야 한다. 

 

국회는 성평등 개헌으로 미투에 응답하라.
성평등 개헌은 정쟁의 도구가 아닌 주권자의 명령이다.

 

2018년 4월 25일

 

한국여성단체연합 7개 지부 28개 회원단체

 

경기여성단체연합 경남여성단체연합 광주전남여성단체연합 대구경북여성단체연합 대전여성단체연합 부산여성단체연합 전북여성단체연합 경남여성회 기독여민회 대구여성회 대전여민회 부산성폭력상담소 새움터 성매매문제해결을위한전국연대 수원여성회 여성사회교육원 울산여성회 제주여민회 제주여성인권연대 젠더정치연구소 여.세.연 참교육을위한전국학부모회 천안여성회 평화를만드는여성회 포항여성회 한국성인지예산네트워크 한국성폭력상담소 한국여성노동자회 한국여성민우회 한국여성연구소 한국여성의전화 한국여성장애인연합 한국여신학자협의회 한국이주여성인권센터 한국한부모연합 함께하는주부모임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MB
파일 제한 크기 : 2.00MB (허용 확장자 : *.*)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날짜 조회
211 [여성연합 공동논평] 문재인 정부 1년에 대한 논평 : ‘페미니스트 대통령’ 공약 지키는 남은 4년이 되어야 한다 전국연대 2018-05-13 37
210 [연합연대논평]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한 역사적인 ‘판문점 선언’을 환영한다 전국연대 2018-04-29 83
209 [연합 연대성명]판문점 군사분계선에서 처음 열리는 남북정상회담을 환영한다 전국연대 2018-04-29 73
» [연합연대성명]성평등 개헌이라는 시대적 과제를 묵살한 국회를 규탄한다 전국연대 2018-04-29 72
207 [연대성명] 정당들은 6.13 지방선거에서 여성후보를 전국연대 2018-04-24 142
206 [연대 기자회견] 대구교육청 앞, ‘성매매 경험을 자랑한 교사’ 일탈이 아닌 범죄이다! file 전국연대 2018-04-15 143
205 [공동기자회견] 헌법 개정과 정치개혁을 위한 시국선언 전국연대 2018-04-11 145
204 [연대성명] 대통령 개헌안에 대한 성명서 전국연대 2018-03-21 254
203 [연대논평] 우리 여성들은 한반도 평화 분위기 조성을 적극 지지한다 전국연대 2018-03-17 253
202 [성명]안희정 도지사는 법적 책임을 정확히 지라! 정치권은 성폭력을 용인하는 성차별적 구조 개혁하라! 전국연대 2018-03-06 261
201 [성명] 너희들의 시대는 끝났다 전국연대 2018-03-06 276
200 [공동성명] 정부는 실효성있는 대책마련을 통해 #MeToo 운동에 응답하라! file 전국연대 2018-02-28 277
199 [긴급토론회] # MeToo 운동 전국연대 2018-02-27 266
198 [공동성명서]성범죄자 이윤택을 처벌하라! 문제는 성차별적 권력구조다 전국연대 2018-02-22 249
197 [공동성명] 검찰 내 성폭력 피해자에 대한 보복조치와 인권침해를 중단하라! 전국연대 2018-02-10 237
196 [공동기자회견] 기지촌 미군위안부 항소심 판결 관련 기자회견및 성명서 file 전국연대 2018-02-09 245
195 [공동기자회견] 검사 성폭력 사건 진상규명을 촉구하는 공동기자회견 전국연대 2018-02-02 216
194 [여성연합 공동성명]검찰은 젠더관점으로 진상조사하고 가해자 처벌하라 전국연대 2018-01-30 285
193 [공동기자회견] 故 장자연 사건 재수사 촉구 기자회견 file 전국연대 2018-01-23 368
192 [공동성명] 고 장자연씨 사건 재수사 촉구 전국연대 2017-12-27 48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