번호
글쓴이
38 성명서 [성명서]' 버닝썬게이트’는 여성착취로 불법이득을 취해 온 성산업카르텔과 공권력의 부정부패가 합작한 거대한 적폐이다!! file
전국연대
39 2019-03-12
<성명서> 버닝썬게이트’는 여성착취로 불법이득을 취해 온 성산업카르텔과 공권력의 부정부패가 합작한 거대한 적폐이다!! 2018년 12월 14일 온라인 상에 게시된 클럽 버닝썬 내 폭행 사건을 시작으로 ‘버닝썬 게이트’는 폭로되...  
37 성명서 [공동성명] 남성권력 카르텔에 맞서 싸운 장자연들의 10년, 그리고 110년 file
전국연대
44 2019-03-08
남성권력 카르텔에 맞서 싸운 장자연들의 10년, 그리고 110년 모두가 소모하고 아무도 책임지지 않는 고 장자연씨의 죽음 10주기. 고 장자연씨는 연예인 ‘성상납’에 대해 드러내는 문건을 남기고 억울함을 풀어달라고 10년 전...  
36 성명서 경찰성매매업소운영관련 성명서 file
전국연대
64 2019-03-04
[성명서] 경찰의 성매매 범죄, 유착비리에 이어 성매매업소운영에 대해 철저하게 수사하고 범정부차원의 성매매근절 종합대책을 재수립하라!! 경찰간부의 성매매업소 운영에 대해 인천지검에서 구속 수사하였다는 언론보도는 놀랍지...  
35 성명서 [요청서]반인권적 발언을 한 대구중구의회 홍준연의원에 대한 제명조치 요청
전국연대
113 2019-02-26
〔요청서〕 민주당과 중구의회는 성매매알선업주들의 주장에 편승하여 성매매집결지 폐쇄 정책을 왜곡하고 성매매여성 혐오를 선동·조장하는 홍준연 대구 중구의회 의원을 당장 제명하도록 촉구합니다! 2019년 2월 1일 있었던 대구 중...  
34 성명서 [성명서] 언론을 통해 밝혀진 술집에서 접대, 폭행에성매매까지 요구한 부장검사를 고발한다
전국연대
471 2019-01-31
언론을 통해 밝혀진 술집에서 접대, 폭행에 성매매까지 요구한 부장검사를 고발한다. 철저하게 수사하고 엄정하게 처벌하라! 지난 1월 29일자, KBS 저녁뉴스에 따르면 ‘수원지검 소속 권모 부장검사가 2017년 11월 서울 강남의 ...  
33 성명서 <성명서>공무중에도 ‘여성접대부’를 동원한 상주원예농협 임원들의 반여성인권적 범죄행각을 규탄하며 엄중 수사하고 당사자들은 즉각 사퇴하라
전국연대
531 2019-01-29
<성명서> 공무중에도 ‘여성접대부’를 동원한 상주원예농협 임원들의 반여성인권적 범죄행각을 규탄하며 엄중 수사하고 당사자들은 즉각 사퇴하라! 2019년 1월 29일 한 언론 기사(중앙일보 2019.01.29.)에 의하면 상주원예농협 임원들이...  
32 성명서 <성명서> 성매매집결지 여성들의 죽음을 애도하며 엄정한 수사와 진상규명, 여성들에 대한 지원 등 즉각적인 대책마련을 요구한다! file
전국연대
1204 2018-12-26
<성명서> 성매매집결지 여성들의 죽음을 애도하며 엄정한 수사와 진상규명, 여성들에 대한 지원 등 즉각적인 대책마련을 요구한다! 성매매 집결지 화재의 참극이 또다시 되풀이 되었다. 지난 22일 토요일 오전, 서울 천호동 성매...  
31 성명서 [성명서] 성착취 범죄행위와 불법촬영물을 게시한 사이트에 대한 철저한 수사와 관련자를 엄중히 처벌하라 file
전국연대
2621 2018-07-25
1. 성매매문제해결을위한전국연대는 2000년 군산 대명동 화재참사와 2002년 군산 개복동 화재참사를 계기로 우리 사회 성매매 문제에 적극적으로 대응하면서 현장에서 성매매여성들을 구조, 지원, 상담 활동을 활발히 진행하고 있는...  
30 성명서 [성명서] 성착취문제를 인권의 문제로 판단하지 않는 사법부는 각성하라!! file
전국연대
2903 2018-05-10
보 도 자 료 성착취문제를 인권의 문제로 판단하지 않는 사법부는 각성하라!! HIV 감염 지적 장애 여성에 대한 부산지방법원 동부지원의 판결을 규탄한다! 1. (사)여성인권지원센터‘살림’은 2002년 설립된 성매매피해여성지원센터...  
29 성명서 [성명서] 성매매영업이 버젓이 일어나는 업소에 대한 단속은 커녕 유착되어
전국연대
4126 2017-07-11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55길 6 여성미래센터 504호 전화 02)312-8297 전송 02)312-8297 홈페이지: jkyd2004.org E-메일 : 2004-609@hanmail.net 공동대표 정미례, 손정아 보/도/자/료 수 신 각 언론사 여성, 정치, 사회부 담당자...  
28 성명서 [연대성명] 대통령 후보들의 동성애 혐오 발언을 강력히 규탄한다
전국연대
4493 2017-05-01
성 명 서대통령 후보들의 동성애 혐오 발언을 강력히 규탄한다4월 25일에 열린 '2017 대통령 후보 초청 토론회'에서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군대 내 동성애로 인한 국방력 약화’를 운운하며 동의를 구하는 홍준표 ...  
27 성명서 [연대성명] 성폭력 범죄 모의에 가담한 홍준표 후보는 즉각 사퇴하라
전국연대
4530 2017-05-01
성폭력 범죄 모의에 가담한 홍준표 후보는 즉각 사퇴하라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이하 ‘홍 후보’)가 2005년 출판한 자서전에서 자신의 대학생 시절에 성폭력 범죄 모의에 가담한 사실을 고백하였고, 이것이 최근 대선후보검...  
26 성명서 [성명서] 하태경 바른정당 부산 선대위원장의 “매춘부 합법화” 용어 사용과 “성매매여성 비범죄화” 정책의 악의적인 왜곡을 강력히 규탄한다
전국연대
7177 2017-04-25
(사) 여성인권지원센터 우 49245 부산광역시 서구 구덕로147,3층(초장동) TEL 051-247-8292 FAX 051-247-8229 Email survivors@hanmail.net 보 도 자 료 하태경 바른정당 부산 선대위원장의 “매춘부 합법화” 용어 사용과 “성매매...  
25 성명서 [성명서] 필리핀 현지 여성들을 성매수한 한국관광객 및 성매매관광알선조직은
전국연대
4788 2017-03-09
보/도/자/료 수 신 각 언론사 여성, 정치, 사회부 담당자 발 신 성매매문제해결을위한전국연대, 탁틴내일 문 의 성매매문제해결을위한전국연대 박혜정(02-982-0923) 탁틴내일 김리라(070-4077-3856) 제 목 <성명서> 필리핀 현지 여성들...  
24 성명서 제주 성매매장소제공 몰수보전결정
전국연대
6185 2016-06-11
성 명 서 - 제주지방검찰청의 성매매장소제공 건물 및 토지에 대한 몰수보전결정을 환영하며, 제주지방법원의 엄정한 판결을 요구한다. - 최근 제주지방검찰청에서 성매매장소인 건물 및 토지에 대한 몰수보전결정을 진행하였다. 성...  
23 성명서 [연대 성명서] 제주도 조직적 카지노 성매매 적발에 따른 성명서
전국연대
5377 2015-11-18
조직적 카지노 성매매 적발에 따른 제주도내 여성단체 성/명/서 “카지노 성매매 적발 업소에 대한 강력한 처벌과 제주도의 카지노 성매매에 대한 근절 대책을 요구한다!“ 지난 10월 16일, 제주도내 여성단체(서귀포여성회/ 전국여...  
22 성명서 [제주여성인권연대 성명서]서귀포시는 성매매 공무원 강등처분 취소 판결에 대해
전국연대
8305 2014-02-05
제주 여성인권연대 보도자료 • 작성일 : 2014.2.3. • 보도요청일 : 2014.2.3.~2.4 • 쪽 수 : 3장 • 첨부 : 없음 • 대표: 홍리리 • 문의 및 담당 : 송영심 • 연락처 전화)723-5004 팩스)752-8297 E-mail) jejupeacemake...  
21 성명서 <군산 개복동 화재참사 12주기 공동성명서>
전국연대
7823 2014-02-02
<군산 개복동 화재참사 12주기 공동성명서> 아픈 역사를 기억하고 희생자를 추모하며 성매매여성 비범죄화를 촉구한다!! 10년의 역사를 훌쩍 넘어서고 있는 2002년 1월29일, 우리는 이날의 참혹한 희생을 너무도 생생히 기억한다. 수...  
20 성명서 [성명서] 제주도지사는 연이은 공무원 성범죄에 대해 도민들에게 즉각 사과하고 197
달리
295141 2012-02-10
제주도지사는 연이은 공무원 성범죄에 대해 도민들에게 즉각 사과하고 성매매범죄에 대한 특단의 조치로써 공직자 성범죄 예방을 위한 실질적 대책을 당장 실천하라!!! 연달아 발생하는 공무원들의 성범죄 사실에 도민들은 공무원에...  
19 성명서 [공동성명] 서울시 의회는 주민발의안 원안 그대로 학생인권조례를 제정하라! 102
전국연대
17092 2011-12-19
[공동성명] 서울시 의회는 주민발의안 원안 그대로 학생인권조례를 제정하라! 지난 16일, 서울시의회 교육위원회는 서울시 학생인권조례를 심의하였다. 하지만 결국 2011년 회기 마지막 날인 19일로 심의를 연기하였다. 그동안 ...  
XE Login